본문 바로가기


INSIDE/대홍인의 사생활

출발! OTT 여행

<대홍인의 사생활>은 대홍 크리에이터의 소소한 일상을 나누는 사진 에세이 코너입니다.

 

 

업무상 봐야 했던 걸 제외하면 영화관에서 가장 최근에 본 작품은 2019년 10월 개봉한 <조커>다(feat. CORONA). 그로부터 영화관을 못 간지 벌써 1년. 하지만 시청한 영상 컨텐츠의 양은 오히려 늘었다. 밥을 먹든 청소를 하든 영상을 재생해놔야 하는 습관도 한몫했지만, 1등 공신은 집에서 안전하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OTT(Over The Top) 서비스다. 현재 구독하는 OTT 서비스는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까지 무려 4개. 아직 극장에 가기 망설여지는 이들을 위해 스마트폰으로 오늘 저녁 당장 관람할 수 있는 영화와 드라마 4편을 추천한다(선택 기준은 지극히 개인적!).

 


 

이터널 선샤인

출처 네이버 영화

감독: 미셸 공드리

주연: 짐 캐리, 케이트 윈슬렛

제공: 왓챠

줄거리: 사랑이 식어 이별한 남자가 기억을 지워주는 전문가를 찾아가 옛 연인의 기억을 지운다. 하지만 막상 기억이 지워질수록 사랑의 불씨가 되살아나 자신의 결정을 후회하게 된다.

누군가 나에게 ‘인생 영화’가 무엇인지 물어보면 항상 <이터널 선샤인>이라 대답했다. 미셸 공드리 감독의 미친 상상력과 연출력, 짐 캐리의 진지한 감정 연기 등 추천할 이유는 수없이 많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영화가 빛나는 이유는 ‘힘들고 아픈 감정을 빨리 잊어버리려고만 하는 우리에게 과연 망각만이 해결책인가?’라고 되묻게 만드는 작가 찰리 카우프만의 시선이 아닐까.

 

멜로가 체질

출처 JTBC 홈페이지

연출: 이병헌

주연: 천우희, 안재홍

제공: 넷플릭스, TVING

줄거리: 각자의 일과 연애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나누며 서로 의지하는 서른 살 동갑내기 친구 셋. 이들은 복잡한 현실과 관계에 치이면서도 아직 천진난만한 꿈을 꾸며 성장해 간다.

지난해 여름 JTBC에서 방영된 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최고 시청률은 1.8%. 기대보단 낮은 시청률이었지만 종영 이후 재조명을 받으며 OTT 서비스에서 롱런하고 있다. 광고주에게는 절대 추천할 수 없는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방영 당시 광고주를 제외한 모두에게 추천했다. 특히 나도 모르는 사이 20대가 끝나 버리고 특별한 준비 없이 30대가 되었거나 아직 아무것도 이룬 게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면, 등장인물들의 내레이션을 귀담아들으며 위로받길 바란다.

 

김씨 표류기

출처 네이버 영화

감독: 이해준

주연: 정재영, 정려원

제공: 왓챠

줄거리: 삶을 포기하려 한강에 몸을 던졌지만 밤섬으로 쓸려 들어가 힘겹게 살아가는 한 남자. 그를 집에서 관찰하던 여자는 남자를 돕기 위해 오랜 은둔생활을 끝내고 드디어 밖으로 나선다.

혼자만의 시간이 더 편안하고 즐겁다고 느끼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외부 자극에 무척 예민하다. 이런 성향을 가진 두 사람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영화가 바로 <김씨 표류기>다. 누군가에게는 ‘짜장면이 먹고 싶어지는 먹방 영화’ 혹은 ‘포스터가 작품의 가치를 떨어뜨려 망한 영화’로 기억될지 모르지만, 또 누군가에게는 혼자만의 동굴에 갇혀있을 때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힘을 키워주는 훌륭한 영양제 같은 영화다.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출처 네이버 영화

감독: 우에다 신이치로

주연: 하마츠 타카유키, 아키야마 유즈키

제공: 넷플릭스

줄거리: 좀비 영화 촬영현장에 ‘진짜 좀비’가 나타나 사람들을 공격한다. 모두가 혼란한 틈에도 감독은 더욱 생생해진 현장을 담으려 카메라를 들고 필사적으로 촬영에 임한다.

앞서 소개한 작품들이 너무 감성적이라고 느껴진다면 가벼운 마음으로 볼 수 있는 재미있는 영화를 한 편 추천한다. 다만, 이 영화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 꼭 필요한 준비물이 하나 있다. 바로 ‘참을성’. 반전이 이 영화의 키포인트라 자세한 설명은 못하지만, 개연성 없이 지저분하게 흘러가는 첫 30분 정도만 참아낼 수 있다면 영화가 끝난 후에는 분명 찬사를 보내고 있을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이 됐기에 앞으로도 OTT 서비스를 통해 영화와 드라마를 무궁무진하게 봐야 하겠지만, 아무래도 영화는 직관이 제 맛 아니겠는가. 티켓과 달짝지근한 팝콘을 양손에 들고 설레는 마음으로 영화관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길 바라며, 오늘 퇴근 후에도 넷플릭스에 접속해야겠다.

 

 

'INSIDE > 대홍인의 사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휴의 끝을 잡고  (0) 2021.02.15
불금 대신 불곰을  (0) 2021.01.15
출발! OTT 여행  (0) 2020.11.23
끄적이는 것의 의미  (0) 2020.09.07
나를 살찌우는 책과 커피  (0) 2020.07.16
아내와 달리기  (0) 2020.05.04

top